한림광장 : Hallym Plaza

  • 한림소식
  • 한림앨범
  • 한림영상
  • 한림공지
  • 한림수기
  • 채용공고
  • WEBZINE
  • 건강강좌
    • 의학칼럼
    • 의료진 블로그

대표번호 : 032-540-9114

건강정보

Home _ 한림광장 _ 건강정보

게시판 뷰페이지
뷰페이지
제목 일교차 심할수록 많이 오는 뇌혈관계 질환
작성자명 전체관리자 등록일 2016-10-13  [ 조회수 : 1702 ]
구분 WDhaX
첨부파일 -
 

뇌혈관센터 김태형 과장

 

성인 3대 사망 원인 중 하나로 예방이 가장 중요

 

무더웠던 여름이 가고 일교차가 심한 가을과 겨울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이런 일교차가 심할 때 주의해야 할 질환 중 하나가 뇌혈관계 질환입니다. 특히 당뇨나 고혈압, 고지혈증 등 성인병이 있는 40대 이상 중년이라면 뇌졸중에 유의해야 합니다.

 ㄹ 

발병 전 조짐 인지가 중요

뇌졸중에는 뇌혈관이 막혀서 발생하는 허혈성 뇌졸중(뇌경색)과 뇌혈관의 파열로 인해 뇌 조직이 파괴되어 발생하는 출혈성 뇌졸중(뇌출혈, 뇌지주막하출혈)이 있습니다. 특히 예전에는 출혈성 뇌졸중 환자가 다소 많았으나 최근에는 뇌경색이 뇌졸중의 70~80%를 차지할 만큼

압도적입니다. 과거에는 한국인의 짜게 먹는 식습관, 고혈압약 복용에 대한 인식 부족이 뇌졸중을 부르는 요인이었으나 현재는 당뇨와 비만 흡연에 의한 혈관손상 등 서구화된 식습관이 주된 요인이 되었습니다.

사망통계를 근거로 할 때 인구 100명당 매년 남자는 3.9, 여자는 2.5명이 뇌졸중에 걸린다는 보고가 있습니다. 이는 전체 사망 원인의 13.9%에 해당하며 한국인 사망 원인으로 보면 암에 이어 두 번째, 성인 3대 사망 원인(뇌졸중, , 심장병) 중에서는 가장 빈도가 높은 질환입니다.

뇌졸중은 갑자기 일어나는 것이 보통이지만 뇌졸중이 있었던 환자들을 자세히 조사해보면 발병 전 조짐을 나타내는 전구증세가 있었음을 토로하는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머리가 무겁거나 두통과 구역질, 구토가 있는 경우도 있으며, 손발이 저리거나 힘이 빠지고 경련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갑자기 눈앞이 캄캄해지거나 혀가 부자연스러워지기도 하고, 현기증이 일어나기도 합니다. 이런 증세를 일시적인 것으로 보고 대수롭지 않게 여기기 쉬우나 뇌졸중의 전조증상일 수 있습니다.

 ㅇ 

정기적인 검진으로 예방 가능

뇌졸중을 이기는 가장 좋은 방법은 예방입니다. 일상생활에서 술, 담배를 삼가하고 과로를 피하면서 적당한 운동을 지속하는 게 최고의 예방책입니다. 당분, 소금 섭취를 줄이고 동물성 지방 섭취를 억제하면서 규칙적인 생활을 하는 것도 효과적인 예방법입니다. 그래도 나이가 들면 뇌졸중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지므로, 고령화 사회에 맞춰 뇌졸중에 대한 개인차원의 위험인자 관리와 함께 정기적인 건강진단이 필요한 이유입니다.

뇌졸중 발병 시 급성시기 치료는 약물치료 및 수술치료가 있습니다. 특히 주요 뇌혈관이 피딱지(혈전)에 막혀 발생되는 급성 허혈성 뇌졸중의 경우 발병 3시간 이내에 혈전용해제를 정맥주사 하면 병의 진해를 막을 수 있습니다. 정맥 내 혈전용해제에 반응이 없거나 발병 3시간 경과 후 6~8시간까지는 동맥 내 혈전용해술을 시행해 직접 뇌혈관내 혈전을 녹이기도 합니다. 뇌혈류를 다시 뚫을 수 없거나 만성으로 진행된 허혈성 뇌경색의 경우 수술을 통해 혈전을 제거하거나 뇌혈관을 서로 이어 뇌혈류를 증가시키는 방법도 있습니다.

출혈성 뇌졸중의 경우 허혈성 뇌졸중 보다 예후가 더 나쁩니다. 특히 뇌동맥의 꽈리가 파열돼 발생하는 지주막하출혈의 경우 발병 즉시 사망률이 30%에 이르고 병원 도착 후 치료를 받으면서 다시 20~30%의 추가 사망률을 보여 신속하고도 전문적인 치료가 요구됩니다.

발병 당시 경미한 두통만을 나타내는 경우도 있는데 이를 무시하고 치료가 늦어질 경우 뇌동맥 꽈리의 재출혈이 일어나고 사망률이 매우 높아지니 특히 주의할 필요가 있습니다.

 

뇌혈관센터 : 032-550-9516

 

Q&A

Q. 뇌졸중에 걸리면 누구나 마비가 온다?

A. 뇌의 각 영역은 서로 영향을 미치기는 하지만 각각이 주로 담당하는 기능이 따로 있다. 따라서 출혈이나 경색이 발생하는 부위에 따라 신체 마비가 발생하지 않을 수 있다. 다만 뇌의 많은 부분이 운동 영역을 담당하고 있어 마비를 동반하는 뇌졸중이 많은 것이다.

 

Q. 뇌졸중은 수술만 받으면 완치할 수 있다?

A. 안타깝지만 그렇지 않다. 한 번 손상된 뇌혈관과 뇌세포를 완벽하게 건강한 상태로 회복시키는 것은 불가능하다. 보통 뇌졸중 발병 후 정상 상태로 회복했다는 것은 발병 이전의 상태로 회복된 것이 아니라 환자가 장애를 인지할 수 없을 정도의 경미한 후유증이 남은 상태로 볼 수 있다.

 

Q. 온탕과 냉탕을 오가면 심·뇌혈관 질환에 좋다?

A. 대중목욕탕에 가면 온탕과 냉탕을 오가는 사람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뜨거운 물과 찬물을 오가는 동안 빠른 온도 변화로 혈액순환이 원활해질 것이라는 생각 때문이다. 이는 맞는 이야기다. 하지만 이러한 행동이 심뇌혈관 질환에 도움이 된다는 것은 근거가 미약하다.

 

목록  인쇄
   
다음글 1기 대장암 5년 생존률 90%, 조기 검진만이 해답
이전글 가볍게 봤단 위험한 여름철 질환

게시판판 댓글쓰기